달력

08

« 2017/08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동계올림픽'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2.15 SBS 독점 중계는 마냥 나쁜 일만은 아닙니다. (4)
SBS 단독 중계를 비판하는 글들이 블로그스피어에 좀 있기에 적어봤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글쎄요. 전 좀 생각이 다릅니다. 왜냐구요?


첫번째 이유는 엘리트 스포츠가 그간 정권 홍보의 수단으로 쓰인 것도 사실, 아무래도 SBS 단독 중계면 그 홍보의 파괴력이 약하다는 점, 두번째 이유는 올림픽 보기 싫은 사람의 시청권 보장이 되기 때문이지요. 

3S라는 말을 아시나요? 우민화 정책의 대표격으로 일컬어지는 것이 3S 정책인데, 그 세 개의 S 중 하나가 바로 스포츠입니다. 아마 방송 3사가 올림픽/월드컵으로 도배를 하면 다른 일들은 별 관심도 못 받을 걸요? 대표적인 예로, 2002 월드컵 때 의정부에서 여중생들 미군 탱크에 깔린 것, 서해 교전 같은 큰 일이 났어도 별 관심 못 받다가 (특히 미군 탱크 사건은) 월드컵이 끝나서야 본격적으로 이슈화 된 것을 들 수 있겠습니다.

우리나라 현대사가 군사독재로 얼룩진 질곡의 역사다 보니, 그간 엘리트 스포츠, 특히 올림픽은 군사 독재 정권의 일종의 홍보 수단 및 군사 독재에 억압 받는 국민들에 대한 일종의 해방구 역할을 해 온 것도 사실입니다. 선수들이야 그런 생각을 했겠습니까마는, 정권에서 엘리트 체육을 그 돈 들여가며 육성한 이유는 바로 그들에게 그런 이득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득도 없는데 그런 지원을 하겠습니까?

실제로 현 정권도, 전두환이 만든 민정당 계파가 주축인 한나라당의 정권 아니랄까봐, 그러한 시도를 이미 했었습니다.  대한체육회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선수단 카 퍼레이드 하겠다고, 일찌감치 경기 끝나서 귀국하려는 박태환의 귀국을 늦추게 했던 것 , 기억나시는지요? 베이징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청와대에서 밥 먹은 것은 애교로 치죠.

아울러 SBS 단독 중계를 비판한 블로그 글 중에는, 그 글 쓴 블로거가 어렸을 때 '88 올림픽 때문에 만화 안한다'고 투덜대셨다는 일화로 시작한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분명 올림픽 중계 별 관심 없는 사람도 있게 마련입니다('아아니, 전 국민적 관심사에 어찌 당신은 열외가 될 수 있나?'고 생각하신다면 당신은 전체주의에 세뇌된, 김정일 사진에 눈물 철철 흘리는 북한 사람이나, 모택동 시절 홍위병, 나찌 당원과 다를 바 없는 위험한 사람! 다양성의 인정이 남한이 북한보다 우월한 점이라는 것을 상기하세요. 올림픽에 관심 없는 게 국가보안법을 위반하고 체제를 전복시키는 기도는 아니겠지요?). 사실 이러한 '올림픽/월드컵 별 관심 없는 사람들의 시청권 보장'은 지상파 3사가 몰빵으로 올림픽/월드컵 중계할 때마다 단골로 나온, 지겨운 이야기입니다. 실제로 이번 축구 국대의 동아시아 축구 한/중전 땜에 지붕 뚫고 하이킥 못 봤다고 불만이라 말하는 사람도 많긴 하지요. 중국에게 속된 말로 관광당해 열 받아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이긴 하겠지만요.

이런 이유로 저는 이번 SBS의 단독 보도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 사례'로 보고 있습니다. SBS가 속된 말로 '혼자 다 쳐먹겠다'는 욕심이 이런 긍정적 효과를 낳았다고 보거든요. 이번 동계 올림픽은, 전통적으로 강세인 쇼트트랙은 물론, 김연아의 금메달 수상 여부 때문에 국민적 관심이 많은 것은 이해가 되나, 지상파 3사 채널을 다 돌리면 똑같은 김연아 경기 화면 나오는 사태는 없어 좋다고 봅니다. SBS 단독 중계라 하더라도, 한국 경기는 SBS가 절대 방영을 놓치지는 않을 것이고, 올림픽 경기를 보는 사람도, 설사 3사가 모두 방영을 한다손 쳐도, 그 경기를 보는 순간만큼은 셋 중 하나를 골라 볼 수 밖엔 없을 것 아니겠습니까?



(덧 1)

그런데, SBS가 중계를 못하긴 합니다. (-.-)

(덧 2)

이번 동계 올림픽 메달리스트들, 또 한동안 어르신(특히 정치인)들의 자기 홍보 욕구에 시달릴 겁니다. 특히 김연아가 금메달 따면 아마 가카부터 사진 한 방 박을라고 난리가 나겠지요?(그런데 가카랑 김연아는 정말 그림이 안 어울려. 걍 청와대에서 좋은 밥이나 한 끼 먹이는 것으로 끝내고, 사진은 생략했음 좋겠구만)

(덧 3)

그래도 선수들 광고나 예능 프로그램 섭외는 많이 들어왔음 좋겠습니다. 성과에 대한 보상이기도 하고, 특히 동계올림픽 종목은 돈이 많이 들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하얀 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