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7/08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salsa
Posted by 하얀 말
2009.02.20 15:52

Salsa, Salsa, Salsa!!! 음악2009.02.20 15:52

회사 Salsa 동호회에 가입해서 Salsa를 2005년 3월 3일부터 했으니 곧 만 4년이 되어가지만(Salsa 동호회인줄도 모르고 가입했었다 ㅋㅋ), 이것도 어느 정도 이상의 실력에 올라서려면 치열하게 연습해야 하는지라 실력은 그저 그렇다(생업도 바쁘고, Salsa로 출세할 생각도 없고, 확실히 Salsa 뿐 아니라 수영하면서도 느꼈지만 난 몸으로 하는 것은 업으로 하면 안되고 취미에서 만족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ㅋㅋ).

3월 18일 정모가 간만에 대박이어서 출석한 사람들이 신났었고, 뭐, 나도 그렇다. 거기에다 개인적으로는 18일 정모에 좋아하는 음악이 무려 세 곡이나 나와서 좋았었다. 겸사겸사 그 음악들을 올려볼까 한다. 

Africando의 "Betece" -> Africa 사람들인데 Salsa 연주를 끝장으로 잘하는 :)

Miguel Yamba의 "Salsa Con Candela" -> 역동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는 곡이라 좋아함.

Mario Olivares의 "Ocho Mambo" -> 달아놓은 Youtube에도 Gypsy Kings 음악이라고 되어있고, 우리나라에서도 Naver 등으로 검색하면 역시 Gypsy Kings 음악으로 나오는데... 이 음악은 Mario Olivares의 Waterfall이라는 음반 첫 곡이다. 2주 연속 Salsa Bar DJ가 틀어준 곡. Spain이 Guitar 강국이다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은 'Latin스러운 음악'하면 Guitar 선율을 떠올릴지 모르겠는데, Cuba가 고향인 Salsa 음악엔 Guitar 선율이 적다. 이 곡은 Salsa 음악 치고는 흔치 않게 Guitar 선율이 감미로운, 그래서 Cuba스럽다기보다 Spain스러운, 흔치 않은 곡이다. 듣자마자 꽂혀서 DJ에게 물어 제목을 알아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하얀 말
2009.01.10 09:10

유행가 청취 좌절기 음악2009.01.10 09:10

결론부터 말하면, 요새 유행가, 음악이 참 싸다~ 되겠습니다. MP3 이후 음반 시장이 작살난 것도 사실이지만, 음악 생산자들 또한 참 싼 음악 만든다는 것도 사실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는 음반 시장 축소의 원인으로 작용, 즉 되먹임(feedback)이 되는 거죠.

요새 유행가를 한 번 들어봤습니다. 빅뱅, 백지영, 린, 브라운아이드걸스, 김종국, 기타 등등등. 참 거시기한 특징이 있더군요.

1. 한국 종자가 무슨 잘 하도 못하는 영어를 그리 써대는지(학교 다닐 때 공부 안한 거 알아요. 연예인 활동 한다고 수업 안 들은 사람도 많죠?). 'Hey girl~, Yo~ U my girl~' 머 이런 되도 않는 영어를 추임새랍시고 넣는 경우가 많죠. 솔직히 노란둥이 한국 애들이 하는 말 중간중간에 영어 낱말 쓰는 것은 그리 이쁘게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 애들, 일본과 함께 TOEFL 점수 바닥 기는 나라로 유명합니다. 즉 영어 잘 못해요(반대로 영어 쓰는 애들에게 한국어는 아랍어와 함께 정말 어려운 말이긴 합니다). 영어 써서 있어보이고 싶으려면(영어 쓰는 게 있어보이는 것으로 생각하고 싶은 것도 까고 싶긴 하지만 글 주제를 벗어나므로 생략) 화끈하게 영어 잘 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초지일관 영어로 밀어붙이시던가요. 솔직히 된장이, 영어 잘 하지도 못하면서 버터도 아니고 빠다 흉내 내는 것, 재수 없어 못 들어주겠습니다.

2. 93년 가을, 대학 1학년 1학기 교양 국어 시간이었죠. 교수님 시작(時作)을 시키며 그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글쎄 어떤 놈이 시를 꽤 그럴 듯 하게 지어온 거야. 아주 멋졌어.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유행가 가사더라고."

대학 교수님이 감탄스러워할만큼 시적 아름다움을 내뿜는 유행가 가사가 있었다는 거죠. 꼭 시적 아름다움을 가지라는 것은 아니지만 시를 방불케하는 가사, 작사가가 작사에 얼마나 애를 들이는지 훤히 보입니다. 그런데... 참.... 요새 노래는 그냥 말입니다, 말. 시적인 아름다움? 풋! 작사하는 사람들은 최인훈이 우리 말 중에서도 아름다운 말을 하나라도 더 쓰기 위해 피를 토할 듯이 애면글면하며 '광장'을 여섯 번 고친 것을 타산지석 삼아야 할 듯. 싫든 좋든 유행가 영향이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긴 크니까 말이죠.

3. 안올라가는 목아지로 참 힘들게 높은 음 부르느라 고생들 하십니다. 대학교 다닐 때 성가대를 2년 해서 아주 약간 알긴 하지만 좀 말씀드리면, 소리를 목으로 내면(즉 목에 힘을 주고 소리를 내면) 소리가 갸냘프게 나옵니다(또 이런 걸 미성이네 뭐네 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이런 목으로 내는 소리는 높은 소리로 갈수록 점점 새되게 나오죠. 높음 소리는 결국 성대가 좁아지는 것인데 초장부터 목에 힘을 줬으니 높은 소리는 얼마나 힘이 들어가겠어요. 여튼 소리는 목에는 힘이 안 들어가고 배에서 목을 통해 공기가 뿜어져나온다는 기분으로 내야 안정적으로 나옵니다. 그런데 목으로 쥐어짜며 노래 부르면서 곡들은 또 왜 이리 높은 소리가 많습니까. 당신들이 무슨 김종서나 임재범인 줄 아십니까. 사진도 아무리 후보정 기술이 좋아도 사진 자체를 개판으로 찍어놓으면 참 거시기 한 것, 요새 녹음 기술이 좋아도 참... 힘들게 힘들게 조마조마하게 부르는 티가 확확 납니다그려.

4. 형식이 참 비슷비슷합니다. 분위기 잡는 음악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처음 약간 잔잔하게 악기로 쳐 줍니다(주로 피아노가 많습니다). 다른 유명 가수가 Featuring이랍시고 랩을 합니다. 그리고 가수가 노래를 부릅니다. 중간중간에 랩이 나옵니다.

경쾌한 음악은 다음과 같습니다. 처음 전자 악기 같은 것으로 통통 튀겨줍니다. 또 다른 가수가 랩을 합니다. 그리고 가수가 노래를 부릅니다. 중간 중간에 랩이 나옵니다.

뭐야, 이거?

랩 참~ 좋아합니다. 그 부분은 작곡 따로 안해도 되서 그런 거요?

5. 뭔 놈의 remake가 그리 많은지 원. 뭐, 음악은 만들어야겠고, 악상은 안 떠 오르고... 가뜩이나 sampling으로 짜깁기해서 만드는 판인데 대놓고 베끼면 인터넷에서 귀신같이 알아내니 걍 remake 정식으로 하자 이런 거 아닌가 싶습니다. 허긴 불황이니 싸게 만들어야 한다는 건 약간 이해는 해요. 솔직히 돈 벌려는 장사꾼이지 예술가 아닌 거 아니까.

'멜론 100'이네 뭐네 하는, 소위 말하는 잘 나가는 유행가들은 결국 '못들어주겠네' 하고 접었습니다(나이 먹고 사회 생활 짬밥 느니까 바쁘고 시간 아깝기 때문에 엄한 짓이다 싶은 일은 얼른 그만 두게 되더군요. 나쁘게 말하면 까칠해지는 거죠).

뭘 듣죠? ㅋ~.

(뱀발)

1번 이야기랑 일맥상통하는 이야기인데... 어쩌다 '꽃보다 남자'를 봤는데... F4인가요? 웬 머스마가 'What's up man~? Yo~ Man~' 이러고서 그 다음 말부터 한국어로 대사 치는데 뿜었습니다. F4 갸네들 보니 소위 말하는 귀족인데, 아하하, 웬 교양 머리 없는 길거리 흑인들이나 쓰는? 힙합에서 어울리는 영어가 귀족들에게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영국 왕실에서 왕세자들이 'What's up man~? Yo~ Man~' 이럴 거라 생각하는지? 한편으로는 대한민국 귀족은 영어라면 저런 하류층의 영어라도 환장하는 것 아닌가 싶어 씁쓸하기도 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유행가
Posted by 하얀 말
2009.01.03 15:34

O holy night - Mariah Carey 음악2009.01.03 15:34

Mariah Carey, 1970년생이니까 곧 마흔인데, 요새는 헐벗게 입고 나와서 몸으로 미는 가수같은 분위기가 없잖아 있지만, 1990년대에는 가히 Diva였죠. 저도 Emotions, Music Box, Daydream(이건 군대 있을 때에 샀군요)를 tape로 사서 늘어지게 듣던 기억이 있습니다(시대 분위기가 이제 tape가 고대의 유물이 되다 보니 쳐박아두었는데, 그러고보니 이사 두 세 번 다니니 실종되었네요 T.T).

느닷없이 웬 Mariah Carey 이야기냐고요? 아, 예, 올해 Christmas 즈음에 Carol로 가장 많이 들은 노래는 Mariah Carey가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던 1994년 내놓은 Album, Merry Christmas의 두번째 곡,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였습니다. 예전엔 뻑하면 1984년 노래인 Wham!의 Last Christmas가 Carol이랍시고 나오곤 했는데, 올해는 Last Christmas는 한 번도 못 들었고, 이 노래는 줄창 들었습니다. 길거리에서도 듣고, 가게에서도 듣고, 라디오나 TV에서도 Mariah Carey의 원곡은 물론, 우리나라 여가수들이, 노래로 가수된 거 아니면서 되도않는 목소리로, 무시무시한 초음파 공격(?)으로 유명한 이 가수의 최전성기 때 노래를 하겠다고 덤벼 듣는 것도 많이 들었습니다(처음엔 비슷하게 가다 나중에 힘딸려 반주가 점점 더 잘들리고, 그러다 2절 남았는데 걍 끊어버리는 경우도 있었고, 무한도전 You & Me concert의 막판에 나온 어떤 여가수처럼 아예 초장부터 조지고 들어가는 경우도 있었습니다).무려 14년된 노래가 왜 이제서야 대한민국에서 난리일까 참 재미있었습니다. 뭐, 그래도 헤어짐의 아픔을 표현한 노래인 Last Christmas를 Carol이랍시고 나오는 것보다는 훨씬 좋긴 했습니다.

여튼 그 덕에 간만에 Merry Christmas 음반 생각이 나서 듣고 있는데,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다음 곡인 이 곡이 딱 귀에 걸렸습니다. 원래 경쾌한 음악보다는 느리면서도 힘찬 것을 좋아하는 취향 덕에 흑인 영가를 매우 좋아하는데, 이 노래가 딱 흑인 교회에서 성가대들이 부르는 흑인 영가 분위기가 물씬 나서 그런 것 같습니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서 Mariah Carey의 예의 그 무시무시한 힘찬 초음파 공격이 쏟아져 나오는데에는, 소름이 좌악 돋을 수 밖에 없었답니다.

한 번 들어보시죠. 가사도 찾아 올립니다.




O holy night! The stars are brightly shining,
It is the night of our dear Saviour's birth.
Long lay the world in sin and error pining,
'Til He appear'd and the soul felt its worth.
A thrill of hope the weary world rejoices,
For yonder breaks a new and glorious morn.

Fall on your knees! O, hear the angels' voices!
O night divine, O night when Christ was born;
O night divine, O night, O night Divine.

A thrill of hope the weary world rejoices,
For yonder breaks a new and glorious morn.

Fall on your knees! O, hear the angels' voices!
O night divine, O night when Christ was born;
O night divine, O night, O night Divine.


  • 덧1. Mariah Carey는 원래 본인 스스로가 background vocal 출신이라 그런지,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도 그렇고 이 노래도 그렇고, Carey 여사는 background vocal을 맛갈나게 잘 씁니다(background vocal 없는 이 노래를 생각해보세요...). Mariah Carey 노래 부르시려는 여가수 제위 여러분, 내년 Christmas철에 재도전하실 때에는, 성량 안되는 거 아니까 똘똘한 백보컬발이라도 세우세요, 훨 나을 겁니다.
  • 덧2. 최전성기 시절의 Mariah Carey에 필적하는 우리나라 여가수는 신효범이나 왕년의 이선희 정도 밖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하얀 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