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Computing에 관한 독백'에 해당되는 글 226

  1. 2007.09.06 하얀말의 미투데이 - 2007년 9월 5일
  2. 2007.09.01 보안 (2)
  3. 2007.08.03 DB2 때문에 개고생(T.T) (2)
  4. 2007.07.30 Dual Core, 제대로 써 보자! (2)
  5. 2007.07.27 불벌레? Firebug!
  6. 2007.07.26 Eclipse에서 줄 번호 보이게 하는 방법

이 글은 ryudaewan님의 미투데이 2007년 9월 5일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하얀 말
2007.09.01 14:45

보안 Computing에 관한 독백2007.09.01 14: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새 있는 곳이 보안이 무지막지하게 셉니다. MS Office  문서를 작성하면 저장하는 순간 암호화가 먹는다던지 웬간한 웹 사이트는 죄다 차단되어 있고 회사 인증 시스템에 로그인을 못하면 컴퓨터 자체를 쓰지 못하게 해 놓았죠. 그리고 그렇게 로그인하면  회사의 PC 모니터링 체제의 감시 하에 놓이게 됩니다.

이렇게 보안이 세다 보니 귀찮을 경우가 있는데, 특히 문서 작업 시에 많습니다. 예를 들어 PowerPoint로 어떤 그림을 그려서 Word 파일에 복사해 붙이려 해도 암호화 모듈 때문에 붙지를 않는다던지, 문서를 만들기 위해 스크린 캡쳐를 하려 하면 캡쳐가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짧은 시간에 끝날 일을 암호화 모듈 심사를 안 건드리려 조심해 가면서 낑낑대며 만들고, 암호화가 걸린 지도 모르고 한참 작성하다 그림이 복사가 안되면 짜증이 나곤 합니다. 더군다나 본사와의 의사 소통을 위한 문서를 작성했는데 그것이 암호화가 걸려버리면.... 돌죠. 그리고 암호화가 걸린 문서는 인쇄를 해도 이상하게 나온답니다.

말 들어보니 요새 회사에서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외부 인력이 많이 들어오다보니 취해진 조치라네요. 회사 사무실에 'OOO은 여러분을 믿습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려있는데, 이런 불편을 초래할 정도로 과한 보안 통제를 당하니 과연 믿기는 믿는지 싶습니다.

보안은 역시 보안의 정도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사족)

이렇게 보안이 센 곳은 별로 일하고 싶은 동네는 분명 아닙니다.
신고
TAG 보안
Posted by 하얀 말
2007.08.03 18:13

DB2 때문에 개고생(T.T) Computing에 관한 독백2007.08.03 18:13

우리나라에서 가장 DB2를 거하게 쓰는 곳에 프로젝트를 나왔습니다. 그런데 DB2에 제대로 부딪히는 것은 처음입니다. 그러다 보니 삽질을 엄청스럽게 많이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아래 글이 눈에 확 띄네요.


특히 한글이라는 분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ㅎㅎㅎ.

그런데 읽을 시간이 있으려나 모르겠네용. 에구에구!
신고
TAG DB2
Posted by 하얀 말
이제는 Dual Core가 일반적입니다. 저도 2006년부터 회사에서 지급 받은 Notebook이 Core Duo, Core 2 Duo 이러니까요. 그런데 Windows XP는 Single Core 시절에 나온 OS이다 보니 기본적으로 Single Core에 최적화되어 있답니다. Engine은 8기통인데 Gear가 안 좋아 속도가 안나는 꼴이군요.

그럼 그 상태대로 울며 겨자먹기로 써야 하나요? 아니죠! 듀얼코어 최적화란 글을 보시면서 자신의 computer를 tuning해보시죠!
신고
Posted by 하얀 말
2007.07.27 20:27

불벌레? Firebug! Computing에 관한 독백2007.07.27 20: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서울 BarCamp에서 OKJSP 운영자 허광남님에게 들었던 Firebug. 허광남님의 시연을 통해 기능을 보건데 정말 Web 개발자가 원하는 그것이었습니다. 예전 모 project에서 업무 개발할 때 Web 화면 만들면서 개발자용 IE 같은 것 나왔으면 정말 좋겠다고 했었는데 Firefox Extension으로 원하던 것이 나왔네요.

Firebug에 대한 글을 좀 쓸까 하다 제가 하는 것보다 두 번째 서울 BarCamp 행사 때 허광남님이 공유하셨던 발표 자료를 보는 것이 나을 것이라 판단, 참았습니다. ㅎㅎ. 해당 문서는 두 번째 서울 BarCamp Web page를 잘 보면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

그런데 정말, Firefox의 Extension이란 기능은, 정말 훌륭한 기술 전략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결국 이런 것들이 나와서 Firefox를 쓰게 되고, 결국 IE 점유율을 야금야금 갉아먹잖아요?
신고
TAG Firebug
Posted by 하얀 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Eclipse menu에서 Window -> Preference... 선택 후 다오는 대화 상자에서 'Show line numbers'를 고르면 줄 번호가 보인다. 'Show print margin'을 고르면 80열(column)을 표시하는 줄이 편집 창에서 표시된다. 개인적으로 선호하기 때문에 덩달아 같이 함.

아울러 특정 줄 수로 바로 이동하는 단축 key는 <Ctrl>+<L>이다. Java Compiler나 JVM이 오류가 어디서 났다는 것을 줄 번호로 표시하므로 이것도 자주 쓸 듯.
신고
Posted by 하얀 말


티스토리 툴바